개발환경을 정리하는 툴 direnv

direnv는 개발환경을 쉽게 정리하는 툴입니다.
헤로쿠의 등장을 기점으로 각종 프로그램의 설정은 환경변수를 이용하는 게 보편화 되었고 그 환경변수는 .env 파일에 저장하는 게 일반적입니다.
헤로쿠의 경우 foreman을 이용해 로컬에서 개발서버를 돌려 볼 때 자동적으로 .env를 읽어서 환경변수로 지정한 뒤에 실행하게 되고 파이썬 같은 경우 honcho라는 클론 버전이 있습니다.

하지만 개발서버를 돌리는 일 외에 DB 마이그레이션(eg: 장고의 ./manage.py migrate)등을 해야 할 때도 그 환경변수를 지정해야 할 일이 생겼고 그 때마다 honcho run ./manage.py migrate 등의 일을 하기란 굉장히 불편합니다.
그래서 해당 디렉터리에 들어갈 때 자동적으로 .env를 로드해 주는 autoenv라는 툴이 나왔습니다만, 이 툴은 해당 디렉터리를 빠져나갈 때 unload를 시켜주지 않는 문제가 있습니다.

그런 배경을 가지고 direnv가 나오게 된 것인데 이 툴은 기본적으로 디렉터리를 빠져나갈 때 unload를 해 주는 것은 물론이고 현대 개발언어 환경에 유용한 기능들을 많이 가지고 있습니다.
Python 개발의 경우 대부분 venv를 어떤 식으로든 사용을 하게 되는데 해당 디렉터리에 들어 갈 때마다 이를 활성화 해 주는 일도 여간 귀찮은 게 아닙니다. pyenv를 사용해서 .python-version을 이용하는 방법도 있지만 개인적으로 pyenv-virtualenv는 가상환경을 ~/.virtualenvs 밑에 만드는데 프로젝트를 삭제할 때 이 venv가 같이 삭제가 안 되는 게 좀 껄끄럽습니다. 일종의 강박증이죠.
direnv는 .envrc 파일에 layout python을 적어 넣으면 자동적으로 숨겨진 디렉터리(./.direnv) 안에 venv를 만들어 주고 해당 디렉터리에 들어가 있을 때만 활성화를 시켜 줍니다.
짜잔! 드디어 파이썬도 npm이나 bundle처럼 디렉터리마다 자동적으로 따로 관리 되는 개발환경을 가질 수 있게 되었군요!
direnv example
python 이외에 다른 언어들도 지원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해당 프로젝트의 wiki 페이지를 참고하시면 됩니다.

direnv의 문제

layout python 등의 명령어가 있으므로 .env를 사용하지 않고 .envrc를 사용하는 건 이해가 가지만 .envrcdotenv를 적어주지 않으면 .env에 적힌 환경변수를 로딩하지 않는 게 기본 설정입니다. 왜 이렇게 동작하는지 모르겠지만 전역 설정(~/.config/direnv/direnvrc or ~/.direnvrc)에 dotenv를 적어봤는데 내가 있는 디렉터리를 기준으로 .env를 읽어 오는 게 아니라 이 설정파일의 위치를 기준으로 읽어오기 때문에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모바일 메신저 알림 지옥에서 벗어나는 방법

스마트폰이 퍼지고 메신저가 널리 사용 되면서부터 시작 된 고민이 있었는데 예전에도 글로 남긴 적이 있다(link).

그래서 몇 년 전부터 생각하고 있던 방법이 있는데 알림이 오기는 오되 같은 방에서 일정 시간 이내에 연속으로 오는 메시지에 대해서는 알림을 울리지 않는 것이다.
그렇게 하면 메시지를 놓치지 않을 수 있고 진동 폭풍에서 벗어날 수 있다. 하지만 어떤 메신저도 이런 기능을 구현하지 않고 있다. 1시간 알림 끄기 정도가 전부이다. 그걸 5분으로 줄이고 메시지가 올 때마다 자동으로 설정하게 하면 끝인데 왜 하질 않는지 모르겠다.

단체 채팅방의 경우 엄청 심한 문제인데 대부분의 채팅의 경우 한동안 조용하다가 대화가 시작되면 거의 초 단위로 메시지들이 온다. 이러면 한동안 가만히 있다가 알림이 왔을 때 내가 즉시 앱을 열지 않는 한 무한한 알림 지옥에 빠지게 된다. 그렇다고 알림을 끄면 대화가 언제 시작되는지도 모르고 하루 일과가 끝났을 때 우편함을 확인하듯이 이미 지나간 대화를 읽어야 하는데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혹은 블로그면 모를까 채팅에서 이러는 건 아무런 의미도 없기 때문에 소통을 거부하든지 알림 지옥에 들어가든지 하나의 선택을 해야만 한다.

요즘의 경우 이 문제점을 제작사들도 알고 있는지 1시간 뮤트 같은 기능을 제공하긴 하지만 결국은 내가 앱을 열고 뮤트를 설정해야 한다. 근본적인 문제는 아예 해결이 안 된 것이다.
내가 생각했던 방법은 일단 알림이 울리긴 하는데 일정 시간 내에 너무 많은 알림이 오면 자동으로 1시간 정도 뮤트를 설정해버리는 기능이었다. 구현하기 어려운 것도 아닌데 이게 되는 메신저를 본 적이 여태 없다는 게 굉장히 실망스러웠고 오늘 다시 검색을 해 봤다. 앱에서 지원을 안 하면 OS가 해 주면 되는 거 아닌가 했지만 안타깝게도 안드로이드에선 이런 기능이 없다. CM롬에서도 없다. 하지만 Xposed라는 게 있었다.

Xposed는 안드로이드에 이것저것 모듈을 붙여서 심하면 커스텀롬의 기능을 모두 붙일 수도 있는데 여기면 누군가가 만들었겠다 싶어서 찾아 봤더니 역시나 있었다. Less frequently notification이라는 물건인데 설정한 시간 단위 이내에 알림이 많이 오면(그 많다의 기준은 모르겠다. 설정도 없고..) 그 이후의 알림은 소리, 진동 중 원하는 것을 안 울리게 할 수 있다. GCM이 날아오고 앱이 잠들기 상태에서 깨어나 배터리를 먹는 건 어쩔 수 없지만 일단 사용자인 내가 스트레스를 덜 받을 수 있다는 점에 만족하기로 했다.

P.S: 폰에서 알림 소리와 진동이 안 나지만 일단 노티바에는 뜨기 때문에 Pebble에서는 그걸 인식하고 시계에 알림을 전송한다. 폰은 조용한데 손목에서는 계속 진동이 와서 귀찮아지긴 하지만 이건 이제 Pebble이 해결 할 문제지.. 알림이 올 때 그 알림이 진동을 울렸는지, 소리를 울렸는지 판단 할 수 있다면 시계에서도 화면만 띄우고 진동을 안 울리면 좋겠는데 바보같은 개발자가 노티바 내용과 진동을 따로 발생시킨다면?

중복된 이미지를 삭제해주는 프로그램

난 트위터를 하다가 재밌거나 한 짤(그림)이 보이면 쭉쭉 저장하곤 하는데 이게 쌓인 양이 늘어나다보니 찾기가 힘들어서 폴더별로 분리를 하기 시작했다.
폴더를 분리해도 각 폴더 안에 사진이 1000장 이상 들어가기 시작하면 그래도 찾기가 어려워지는데 그러다가 중복된 짤이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원래는 같은 파일명을 가진 사진이라면 덮어쓰기가 되어 중복해서 들어오지 않겠지만 누군가가 저장했던 사진을 다시 재업로드 하면 그 때는 파일명이 달라지니 어쩔 수가 없었다. 게다가 웬만한 서버에서는 그림파일을 올리면 exif 정보를 날리는 등의 변조를 하므로 파일의 해시값도 달라지게 된다. 그래서 sha1 해시 등을 이용해서 중복된 그림을 찾아 지우는 건 거의 불가능에 가까웠다.

언젠가 파이썬으로 비슷한 이미지를 찾는 글을 찾았는데 이걸 거의 그냥 그대로 이용해서 중복된 이미지를 찾아 지워주는 CLI 프로그램을 하나 작성했다. 비슷한 이미지가 있으면 동일한 것으로 간주하고 가장 해상도가 높은 한 장만 남긴채 나머지를 모두 지워버리게 했다.

원리는 아주 간단하다. 이미지를 흑백 이미지로 바꾼 후에(웬만한 영상처리는 흑백으로 바꾸는 것이 1단계다) 특정한 사이즈로 리사이즈를 한 후(보통 여기까지는 공통사항이다) 각 픽셀마다 오른쪽 픽셀보다 밝은지 아닌지를 Boolean 값으로 저장하면 배열이 나오게 되는데 2진법 수로 변환할 수 있으니 이걸 그냥 hash처럼 이용하면 된다. 좀 더 사이즈를 크게 할수록 미묘한 차이도 감지할 수 있겠지만 예제에 나온 8*8이 적당한 것 같아서 그냥 그대로 썼다.

별로 대단한 건 아니지만 github에 올려뒀고 pip를 통해 설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