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메신저 알림 지옥에서 벗어나는 방법

스마트폰이 퍼지고 메신저가 널리 사용 되면서부터 시작 된 고민이 있었는데 예전에도 글로 남긴 적이 있다(link).

그래서 몇 년 전부터 생각하고 있던 방법이 있는데 알림이 오기는 오되 같은 방에서 일정 시간 이내에 연속으로 오는 메시지에 대해서는 알림을 울리지 않는 것이다.
그렇게 하면 메시지를 놓치지 않을 수 있고 진동 폭풍에서 벗어날 수 있다. 하지만 어떤 메신저도 이런 기능을 구현하지 않고 있다. 1시간 알림 끄기 정도가 전부이다. 그걸 5분으로 줄이고 메시지가 올 때마다 자동으로 설정하게 하면 끝인데 왜 하질 않는지 모르겠다.

단체 채팅방의 경우 엄청 심한 문제인데 대부분의 채팅의 경우 한동안 조용하다가 대화가 시작되면 거의 초 단위로 메시지들이 온다. 이러면 한동안 가만히 있다가 알림이 왔을 때 내가 즉시 앱을 열지 않는 한 무한한 알림 지옥에 빠지게 된다. 그렇다고 알림을 끄면 대화가 언제 시작되는지도 모르고 하루 일과가 끝났을 때 우편함을 확인하듯이 이미 지나간 대화를 읽어야 하는데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혹은 블로그면 모를까 채팅에서 이러는 건 아무런 의미도 없기 때문에 소통을 거부하든지 알림 지옥에 들어가든지 하나의 선택을 해야만 한다.

요즘의 경우 이 문제점을 제작사들도 알고 있는지 1시간 뮤트 같은 기능을 제공하긴 하지만 결국은 내가 앱을 열고 뮤트를 설정해야 한다. 근본적인 문제는 아예 해결이 안 된 것이다.
내가 생각했던 방법은 일단 알림이 울리긴 하는데 일정 시간 내에 너무 많은 알림이 오면 자동으로 1시간 정도 뮤트를 설정해버리는 기능이었다. 구현하기 어려운 것도 아닌데 이게 되는 메신저를 본 적이 여태 없다는 게 굉장히 실망스러웠고 오늘 다시 검색을 해 봤다. 앱에서 지원을 안 하면 OS가 해 주면 되는 거 아닌가 했지만 안타깝게도 안드로이드에선 이런 기능이 없다. CM롬에서도 없다. 하지만 Xposed라는 게 있었다.

Xposed는 안드로이드에 이것저것 모듈을 붙여서 심하면 커스텀롬의 기능을 모두 붙일 수도 있는데 여기면 누군가가 만들었겠다 싶어서 찾아 봤더니 역시나 있었다. Less frequently notification이라는 물건인데 설정한 시간 단위 이내에 알림이 많이 오면(그 많다의 기준은 모르겠다. 설정도 없고..) 그 이후의 알림은 소리, 진동 중 원하는 것을 안 울리게 할 수 있다. GCM이 날아오고 앱이 잠들기 상태에서 깨어나 배터리를 먹는 건 어쩔 수 없지만 일단 사용자인 내가 스트레스를 덜 받을 수 있다는 점에 만족하기로 했다.

P.S: 폰에서 알림 소리와 진동이 안 나지만 일단 노티바에는 뜨기 때문에 Pebble에서는 그걸 인식하고 시계에 알림을 전송한다. 폰은 조용한데 손목에서는 계속 진동이 와서 귀찮아지긴 하지만 이건 이제 Pebble이 해결 할 문제지.. 알림이 올 때 그 알림이 진동을 울렸는지, 소리를 울렸는지 판단 할 수 있다면 시계에서도 화면만 띄우고 진동을 안 울리면 좋겠는데 바보같은 개발자가 노티바 내용과 진동을 따로 발생시킨다면?

Android Studio를 사용해서 빌드를 했을 때 플레이 스토어 버전이 지워지는 경우

Android 앱을 만들어서 플레이 스토어에 배포를 하다보면 생기는 문제인데 IDE에서 빌드를 해서 폰에 앱을 올릴 경우 원래 있던 플레이 스토어에서 설치한 앱을 지우고 다시 설치하도록 되어있다. signing이 맞지 않아서 그렇다.
어차피 문제가 생기는 부분은 지우고 설치할 때 데이터가 날아가는 부분 말고는 없을 줄 알고 나는 여태까지 Titanium Backup을 이용해서 데이터만 살려내는 방식을 사용했다. 하지만 문제는 이것 뿐이 아니었다.

플레이 스토어에서 설치한 앱은 크래시가 발생하면 기본적으로 개발자에게 리포트를 할 수 있는 기능이 있다. 이 정보는 개발자가 버그를 고치는 데 엄청난 도움을 준다. 나 또한 내가 만든 앱을 밖에서 사용하다가 크래시가 나면 일단 리포트를 해 두고 집에 가서 확인을 한다.
하지만 개발중인 버전을 폰에 설치하게 되면 앱이 죽을 때 아무런 일도 발생하지 않고 “Unfortunatly ~~ is crached” 비스무리한 메시지만 뜨게 된다.

어떻게 방법이 없나 하고 트윗을 올렸더니 한 분이 패키지 네임을 다르게 하면 된다고 알려주셨다.
(다만 패키지 이름 뒤에 -debug를 붙이는 건 형식에 어긋나서 사용하지 못하고 .debug를 사용했다.)
패키지 네임이 다르면 당연히 다른 패키지로 인식하고 그러면 지우지 않고도 두 개의 앱이 한 번에 설치될 수 있다. 이 것을 gradle을 이용하면 매번 패키지네임을 바꾸지 않고 릴리즈용과 디버그용 앱의 패키지네임을 자동으로 다르게 설정할 수 있다.
그래서 build.gradle 파일을 어떻게 수정하면 되나 하고 찾아봤는데 buildTypes 밑에서는 applicationId를 사용할 수 없고 applicationIdSuffix라는 속성을 사용할 수 있었다. 그렇게 해서 build.gradle 파일을 이렇게 수정하였다.

이제 개발을 하는 데 마음이 좀 편해졌다.
한 가지 문제점이 있다면 아이콘도, 이름도 똑같아서 앱 서랍에서는 구분을 할 수 없다는 정도 뿐이다.